좋은 글을 읽기 위한 여정 feat. 아이패드 RSS 앱

좋은 글을 보관해두고 읽기 위해 간단한 스크랩 도구를 만들어 사용해 왔는데 스크랩 하는 시간이 의외로 많이 들어서 그동안 스크랩 한 기록을 리뷰해 그 사이트를 모두 google reader에 등록을 했다. 맨 처음 rss를 사용하기 시작하면 무엇을, 어디를 추가해야 할 지 막막한 편이라 잘 사용하지 않았었다. 하지만 이번 기회로 옮기며 그간 스크랩 한 블로그를 살펴보니 앞으로 어떤 블로그를 등록하면 될지 대략적인 원칙도 세울 수 있었다.

스크랩 도구를 만들기 전에 에버노트로 비슷하게 사용하는 분들이 많아 사용해보려 했는데 스크랩 하는 자체에 시간이 너무 많이 소요되어 에버노트로는 내 상황에 맞지 않다는 결론을 내렸다. 에버노트 잘 활용하시는 분들 정말 부럽다. 나에겐 너무 복잡한듯.

스크랩 도구를 만들어 쓴 가장 큰 이유는 아이패드에서 오프라인 rss 리더로 사용할만한 앱이 없었기 때문이다. 대신 아이패드에 내장되어 있던 이메일은 오프라인에서도 읽을 수 있고 또한 그냥 흘려보내는 글이 아니라 메일함에 보관할 수 있어 다시 찾아보게 될 때 메일함을 검색하기만 하면 되었었다. 특히 gmail의 메일함 검색 기능은 환상적인 수준이다. 앞서 언급했던 소비되는 시간의 문제가 딱히 없었더라면 지금도 적극적으로 스크랩 도구를 사용하고 있었을 것이다. 지금도 필요에 따라 사용하고 있다.

그래서 이번엔 꼭 구입 해서라도 찾는다는 심정으로 앱스토어와 각 리뷰를 돌아본 결과 feedler Pro로 선정, 구입해 사용하고 있었다. 장점은 온라인에서 싱크를 하면 rss의 이미지까지 저장해줘서 오프라인에서도 완벽하게 보여준다는 점이었다. 단점은 앱이 안이쁘다(?)는 점과 싱크하는 중 뭔가 불안한 모습을 보여준다는 점, 저장이 100건 이상 되지 않는다는 점이다.

도마 위에 올린 두가지 앱 Feedler Pro and Mobile RSS

도마 위에 올린 두가지 앱 Feedler Pro and Mobile RSS

다른건 그냥 그려려니 하겠는데 저장이 100건만 되는 부분은 좀 문제가 있다. 각 피드별로 100건씩 저장되는 것이 아니라 전체 피드에서 최근 100건만 저장되기 때문에 뉴스같은 피드(내 경우는 techneedletechIT!)가 있으면 그 최근 100건의 절반 이상이 뉴스만 담겨 있고 정작 읽고 싶은 글은 싱크되지 않는 경우가 몇번 있었다. 글에는 꼭 읽어야 할 글이 있고 (작성자에게는 좀 미안하지만) 읽지 않아도 무관한 글이 있는데 rss 는 무조건 시간순으로 정렬하기 때문에 그 무게감이 리더에서 반영되질 않는다. 특히 지금과 같이 정보가 범람하는 상황에서는 더더욱 취향에 맞게 큐레이션 해주는 서비스가 필요한데 아직까지 그런 수준의 큐레이션 서비스는 없는 것 같아 아쉽다. 이건 다른 글에서 다시 적어보기로 하고.

레티나에 대응하...지만 기본 UI라서 쉽게 된건지도.

레티나에 대응하…지만 기본 UI라서 쉽게 된건지도.

그러던 중 지인의 블로그에서 MobileRSS를 보게 되었고 때마침 무료로 내려받을 수 있어 내려받았는데 만족하는 편이다. 장점은 이쁘다. 아쉽게도 아직 레티나를 지원하지 않아 도트가 튀는 미려함(?)을 보여주고 있지만 차후에 개선 되지 않을까. 일단 앞서 언급했던 feedler의 가장 큰 문제였던 시간순 100건의 문제는 없었다. 각 피드별로 싱크가 되어 볼 수 있다는 장점.

이름은 없어보이는데 디자인은 있어보인다!

이름은 없어보이는데 디자인은 있어보인다!

단점은 싱크가 덜 된 것인지 목록엔 나오는데 누르면 잠시 본문이 보였다가 렌더링 실패 문구가 나온다. 한두건이면 싱크가 잘못되었나 하겠는데 상당히 많은 편에 왜 이런 문제가 발생하는지 일말의 단서를 주지 않는다. 이게 가장 아쉬운 부분이다.

렌더링 실패 문구. 잠깐 정보가 떴다가 이렇게 화면이 나온다.

렌더링 실패 문구. 잠깐 정보가 떴다가 이렇게 화면이 나온다.

오프라인에서도 잘 되고 오래된 글도 읽을 수 있는, 게다가 좀 이쁜 Rss reader 앱이 분명 있을 것 같은데 영 찾질 못하고 있어서 아쉽다. (제목은 거창한데 내용은 실속이 없다;;)


2013/02/01 추가

Mobile RSS, 오프라인도 완벽하게 지원한다. 알고보니 내가 싱크하는 인터넷 환경이 불완전했었다. 현재 회사에서 쓰는 공유기의 버퍼가 용량이 작아 무선 기기가 많아지면 가끔 끊어지는데 그 끊어지는 순간 이미지를 다 내려받지 못했는데 다 받은 것으로 처리가 되서 위와 같은 렌더링 실패가 나는 것이었다.

또한 각 피드별로 100건씩 설정을 해놨더니 등록된 모든 블로그에서 100건을 처음 init하는데 시간이 어마어마하게 걸리는거라 싱크가 완전히 종료될 때까지 시간이 상당히 오래 걸렸던 것. 50건으로 줄이니 업데이트도 잘 되고 내용도 잘 나왔다.

잘 모르고 깐(?) Mobile RSS에게 심심한 사과를 드리며 강력하게 Mobile RSS를 추천해드립니다.

김용균

안녕하세요, 김용균입니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작고 단단한 코드를 작성하는 일을 합니다. 웹의 자유로운 접근성을 좋아합니다. 프로그래밍 언어, 소프트웨어 아키텍처, 커뮤니티에 관심이 많습니다.

이 글 공유하기

이 글이 유익했다면 주변에도 알려주세요!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트위터로 공유하기링크드인으로 공유하기Email 보내기

주제별 목록

같은 주제의 다른 글을 읽어보고 싶다면 아래 링크를 확인하세요.

January 30, 2013

글을 어떻게 하면 잘 쓸 수 있을까

고등학교 때 누구나 다 그렇듯 나 또한 문학에 심취해 평생 소설 쓰며 지내야겠다는 생각을 한 적이 있었다. 그래서 글을 그닥 잘 쓰지는 못하지만 부지런히 쓰려고 노력했다. 당시 국어 선생님께서 현학적으로 쓰려고 노력하는 글은 감동을 주기 힘든 글이라…

January 25, 2013

퇴근하는 길

해가 많이 길어져서 충분히 늦은 시간에 퇴근하고 있는데도 트램에는 햇빛이 가득 든다. 가끔 마주하게 되는, 커다란 볼륨으로 주변 사람들 마저 몰취향의 음악을 같이 듣게 한다. 더욱이 잔잔한 음악도 아니고 강하고 빠른 비트의 음악이 트램 안에 울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