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e, Edward 👨🏻‍💻

About안녕하세요

호주에서의 세번째 이사

1년 반 만에 세번째 이사를 하게 되었다. 그간 Justin님 댁에서 감사하게도 정말 편하게 하숙 생활을 하며 걱정없이 지낼 수 있었다. 몸이 편하면 게을러지는 타입인 나란 사람은 좀 더 부지런히 지내기 위해 주변 환경을 바꿔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이사를 결정하게 되었다.

처음으로 직접 집을 빌리고 사용할 가구도 구입하는 등 이사 자체가 이전과는 전혀 다른 경험이기도 했고 처음으로 혼자 살게 되서 기대만큼 걱정도 컸다. 이제 이사온 지 거의 한달이 되었는데 얼마 전 인터넷까지 설치가 완료되서 지금까지의 과정을 기록해보기로 했다.

이사갈 집 찾기

이사의 순서는 다음과 같다.

  1. 부동산 메타 사이트(realestate.com.au, domain.com.au, etc.)에서 집 검색
  2. 인스펙션 약속을 잡아 집을 살펴봄
  3. 마음에 들면 어플리케이션 제출, 안들면 1번으로
  4. 합격(?)하면 부동산에서 연락이 와서 보증비 bond를 먼저 입금
  5. 짐 꾸리기
  6. 이사가기 전에 렌트비 입금
  7. 이사 당일 열쇠를 수령한 후 이사

메타사이트를 보면 베드룸 몇, 주차 몇, 화장실 몇으로 표시되고, 부동산에서 작성한 설명과 사진을 볼 수 있다. 사이트를 보다보면 쇼핑하는 기분이 들 정도로 화려한 사진도 많고 거창한 설명도 많은데 막상 가보면 실제와 다른 경우도 있었다. 한군데만 보고 결정할 수 없으니 결정을 쉽게 하기 위해 어떤 집을 고를까 목록을 먼저 만들었다.

  • 출퇴근 30분 내외 거리, 트램 정거장 가까운 곳, 기차역 있으면 +a
  • 10분 내외 거리에 장 볼 수 있는 곳
  • 1 or 2 베드룸
  • 카펫보다는 마루바닥
  • 전기렌지는 비싸고 조리음식하기 불편하므로 가스렌지 있는 곳
  • 북쪽으로 창문이 있어 채광이 잘되고 습하지 않은 곳
  • 2층 이상이면 +a
  • 녹물 나오지 않는 곳, 물이 콸콸 나옴, 냉온수 잘나옴
  • 샤워부스 있고, 세탁기 설치할 수 있는 곳
  • 조금 비싸더라도 살면서 불평하지 않을 집으로

위 목록 기준으로 메타 사이트를 검색했다. 일단 회사를 트램으로 통근할 수 있는 위치를 찾았다. 처음엔 72번 트램과 Glen waverly 트레인 라인이 교차하는 Glen Iris 인근에 알아보려고 했는데 주변 편의시설이 없어 장보려면 트램을 이용해야만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게다가 그 동네에 나온 집도 별로 많지 않아서 괜찮아 보이는 곳은 두 군데 정도밖에 없었다. 점심시간을 짬 내 한 곳을 다녀왔는데 중개인이 시간을 안 지켜서 보지도 못하고 오고 그래서 이상하게 정이 가지 않는 동네였다.

그렇게 트램 라인을 따라 검색하던 중 Armadale 인근에 집이 많이 나와 있어 가장 많은 집이 인스펙션 하는 날짜에 휴가를 내고 여섯 군데 집을 돌아봤다. 다행스럽게도 그중에서 위 조건에 가장 충실한 한 곳을 찾을 수 있었다.

신청서는 부동산 업체마다 양식이 조금씩 다르긴 하지만 일종의 보증인을 적게 되어 있는데 각각 보증인에게 직접 전화해서 신원을 확인하는 절차가 있다. 전에 같이 살던 사람, 회사 상사, 동료, 친구 등을 적게 되어 있다. 그 외에는 안정적인 수입이 있는지 확인할 수 있도록 은행 명세서, 신원확인을 위한 신원 증명 관련 서류를 첨부하게 되어 있다. 특히 신원 확인의 경우, 점수제로 100점 이상 넘겨야 하는데 내 경우에는 여권, 우체국에서 발급해주는 Photo ID, 은행 서류로 점수를 넘길 수 있었다.

신청서를 제출한 다음 날, 부동산 에이전시에서 연락이 와서 서류가 통과되었다고 보증비를 입금하라는 연락이 왔다. 입금한 후 에이전시에 방문에 추가적인 설명을 듣고 서류에 서명해 모든 절차를 완료했다.

그러고 집에 와서 짐을 꾸렸는데 어느 사이에 이렇게 짐이 많이 늘어났는지 한참 걸렸다.

이사 짐싸기

이사하는 날

침대, 책상, 의자와 같은 가구가 하나도 없어서 IKEA Richmond에 가서 주문했다. 이전에 IKEA에 사전에 다녀와 어떤 가구를 살지 보고 왔었어 구매하려고 하는 목록을 빠르게 픽업할 수 있었다. IKEA도 무서운 게 조금만 질이 좋아져도 가격이 수배로 뛰어버리는 통에 다른 곳에서도 골라서 사고 싶었지만, 배송비가 워낙에 비싸 한 번에 주문할 수 있는 곳에서 다 주문했다. 감사하게 Justin님 댁에서 이사하면 필요할 도구들도 많이 주셔서 자잘한 물건들 사는 걸 많이 줄일 수 있었다.

가구 구입

원래는 배달하는 사람을 쓰기로 하다가 시간이 맞질 않아서 IKEA에서 제공하는 배송 서비스를 이용했다. 3시 이전까지 배송을 신청하면 당일에 배송해준다길래 열심히 가구를 구매해서 배송을 신청했고 집에 와서 기다렸다. 그 사이에 보스도 맥주 사서 놀러와 빈 집 구경을 하고 갔다. 이 때까지는 금방 배달 오리라 믿었는데…

IMG_6799

예정된 시간이 지나도 배송도 오지 않고 연락도 없었다. IKEA는 택배사에 문의하란 얘기만 반복하고 택배사는 전화를 받지 않아 밤 10시까지 기다리다가 그냥 집으로 갔다.

그리고 그 다음 날, 역시나 아침에 배달 온다고 전화가 왔고 급하게 와 물건을 받았다. 전날 밤에 비가 잠깐 왔는데 그래서 그냥 안 오고 갔단다. 가구 던질까 봐 화를 낼 수가 없었다.

배달!

교회 형이 도와주러 와서 같이 침대를 조립했더니 3시간이 지나 저녁 시간이 되어 버렸다. 그래서 같이 저녁 먹고 보내고서 혼자 열심히 성인용 LEGO인 IKEA 가구를 조립하다 잤고 다음 날 나머지 조립하고 청소하고 쓰러졌다.

신청해야 할 것들

우편물 주소 변경 서비스 신청

호주 우체국에서는 이사했을 때 기존 주소로 오는 우편물을 새 주소로 배달해주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1달에 23.05달러, 3달에 39.55달러이므로 상황에 맞게 신청하면 된다. 새 주소가 수취 가능한 주소인지 확인 메일이 발송되고 그 메일에 서명해 우체국으로 보내면 그때부터 변경된 주소로 보내준다.

실제 거주하는지 확인하는 Mail Redirection 서비스

전기/도시가스 신청

전기와 도시가스는 Origin Energy로 신청했고 별문제 없이 연결된…줄 알았지만, 하루 단전을 겪었다. 인터넷을 통해 전기와 가스를 쉽게 신청할 수 있길래 잘 만들었다고 생각했는데 다음 날 전기가 끊겨 깜깜한 집에서 2시간가량 전화 붙들고 겨우야 연결할 수 있었다. 인터넷으로 신청한 신청서는 전산에도 잡히지 않아서 CS 담당자도 의아해했는데 어찌 되었든 전기 연결에 성공했다.

단전 >_<

전기와 가스 연결 시에 여러 가지 물어본다. 개를 키우는지, 태양광 발전기가 설치되어 있는지, 집에 생명 유지장치 같은 게 필요한지 등 질문한 후 약관에 동의하면 원격에서 예정된 날짜에 전기와 가스를 연결해준다. 이 연결이 원격으로 가능하면 연결 비용이 5달러가량 청구되고 원격으로 안되면 100달러 이상이 든다고 한다.

연결 신청을 한 후에도 이전 공급자에게서 자꾸 경고 편지가 왔다. 앞서 전기도 한번 단전된 경험이 있어서 전화해서 연결 상황을 여러 번 확인해야만 했다. 가격에 따라 회사를 선택할 수 있는 것은 좋긴 하지만 공급자끼리 정보가 잘 공유되지 않아 단전의 고통을 겪어야 하는 건 소비자라는 게 씁쓸하다.

아직 전기와 가스 비용이 나와보지 않아서 얼마나 나올지는 잘 모르겠다. 전기는 3달에 한 번씩, 가스는 2달에 한 번씩 고지서가 발송된다고 한다.

인터넷 신청

호주는 일부 지역엔 NBN이 들어와 빠른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지만, 이 동네에는 아직 ADSL밖에 옵션이 없었다. 인터넷은 Engin으로 연결했는데 ADSL이라서 인터넷을 설치하기 위해서는 전화를 가설해야 했다. 그래서 사용하지 않을 전화까지 설치하게 되었다. (합해서 월 70달러)

가입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모뎀이 도착해 설치했다. 연결했는데 신호가 안 잡혀 CS에 상담을 했다. 전화기로 먼저 라인을 확인해야 한다고 해서 전화기를 구매해야만 했고 연결을 해보니 역시 되질 않아 기술 지원팀이 집을 방문했다. 라인을 점검해서 건물까지는 라인이 살아있는데 건물 단자함에서 집 안으로 라인이 들어오질 않고 있다는 걸 확인해줬다. 이 경우에는 프로퍼티 매니저에게 연락해서 조처를 해달라고 요청해야 한다고 해서 연락을 했고 또 다른 테크니션과 약속을 잡아 내부 라인을 확인했다.

연결 확인

내부 라인을 확인한 결과, 모두가 라인이라고 생각했던 그 선을 따라 반대로 가보니 아무 곳에도 연결되지 않은 상태로 주방 장판 밑에 숨겨져 있었다. 즉 집에 전화선 자체가 존재하지 않았던 것. 그 사실을 확인한 테크니션은 건물 외부로 선을 만들어 집까지 끌어와야 한다고 했고 집주인 허락을 받아야 한다고 알려줬다. 또다시 프로퍼티 메니저에게 연락했고 테크니션 말대로 하기로 집주인과 합의를 봤다고 연락이 왔다. 또 약속을 잡아 방문한 테크니션은 5시간여 외부 라인 공사 끝에 벽에 구멍을 내 전화선을 연결해줬고 드디어 인터넷이 연결되었다.

벽에 구멍내서 포트 연결

이 모든 과정이 신청에서부터 1달 걸렸다. 인터넷 설치가 가장 오래 걸린다고 빨리 신청하라 해서 신청했었는데 인터넷 없이 한 달 비용을 내게 되었는데 선 끝 모양이 전화선이라고 모두 연결된 전화선은 아니라는 교훈을 얻었다.


호주의 여유로움이 살기 좋은 세상을 만든다고 생각하지만 한편으로는 한국과 같은 말도 안되는 속도가 그리울 때가 있다. 이번 이사로 좀 더 여유로움에 익숙해질 기회가 되었는지 잘 모르겠다. 처음으로 혼자 지내게 되었는데 아이들도 있고 시끌시끌한 곳에 있다가 혼자 지내니 어색하기도 하다. 처음 호주에 도착했을 때 그 기억도 새록새록 나고, 새로이 각오를 다져 열심히 지내야겠다.

이 글은 https://www.haruair.com/blog/2997 에서 옮겨온 글입니다.
Posted by
김용균
사소한 이야기를 많이 나누고 싶어하는 해커. 티끌 같은 기술들이 세상을 바꾼다고 믿습니다.
목록으로
© 2011-2018 Edward Kim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