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평한 기업문화 함께해요

평평한 기업문화로 한국서 유명한 곳은 다음이다. 유명해진 이유가 서로 호칭을 ‘ㅇㅇ님’ 이라고 하기에 더 평평하다느니 얘기를 들었는데 내가 왕년에 다음에 근무해보았을 때…가 없었기 때문에 잘 모르겠습니다….

여튼 기업문화에 대한 얘기를 갑자기 꺼낸 이유는 이 글을 보고 나서 공유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http://design-play.kr/valve/

http://newcdn.flamehaus.com/Valve_Handbook_LowRes.pdf

평평한 기업문화가 가지는 장점과 단점에 대해 잘 기술되어 있는데 벨브의 사내 분위기 자체가 상당히 유연하고 능동적인 사람으로 유지하는 방식이 고유한 철학으로 녹아있었다. 지난번 기업 문화와 관련한 글 중 개발자에게는 높은 연봉이나 유연한 출퇴근이 아니라(차선이란 얘기다.. 필요 없단게 아니고;;) 개발자를 인정해주는 문화가 가장 중요하다는 글이 있었다.

인정은 관료틀 안에서 창의를 보장받기 위한 버팀이 되겠지만 이건 하향식의 한계를 일정 덮어버린 것 이외에는 크게 가치가 없다. 관료적인 기업문화를 포기하지 않는다면 타협의 선택이 되겠지만 이제 시작한다면 벨브가 가진 철학을 따라가보는 것도 좋지 않을까.

“한국에서는 어림도 없어.” 라는 생각보다 “한국에서는 아직 보지 못했으니 이건 분명 블루오션이다!!!!! 앜ㅋㅋ!!!!” 식의 접근을 하는게 정신 건강에 이롭다.

김용균

안녕하세요, 김용균입니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작고 단단한 코드를 작성하는 일을 합니다. 웹의 자유로운 접근성을 좋아합니다. 프로그래밍 언어, 소프트웨어 아키텍처, 커뮤니티에 관심이 많습니다.

이 글 공유하기

이 글이 유익했다면 주변에도 알려주세요!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트위터로 공유하기링크드인으로 공유하기Email 보내기

주제별 목록

같은 주제의 다른 글을 읽어보고 싶다면 아래 링크를 확인하세요.

August 05, 2012

ielts general 첫 시험 후기

2012년 8월 4일 melbourne deakins uni.에서 응시한 IELTS general training 후기. 한국에서 영어공부는 제도권 내에서 한 것이 전부고 대학시절 모의토익 한번 본 경험 (그것도 500대가 겨우 나왔던 것으로 기억)…

July 30, 2012

맥을 위한, Windows Live Writer의 대안을 찾아 떠나는 여행

인정하고 싶지 않지만 mac에서 Windows Live Writer 만큼 강력하고 편리한 블로깅 도구를 찾을 수가 없었다. 그나마 대안으로 찾은 도구가 ecto와 MarsEdit인데 ecto는 왠지 모를 불편한 부분이 있어 이전에 몇번 써보다가 그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