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e, Edward 👨🏻‍💻

About안녕하세요

simpson Tapped Out – 심슨을 게임에서 만나다

심슨이 게임으로 있길래 D’oh!! 이러면서 내려 받았다. 흔한 마을 꾸미는 류의 게임, 그 컨셉은 스머프와 여타 게임들과 동일하며 과금 정책도 유사. 주변에서 그런 게임 하는 것만 봐왔긴 했으나 실제로 해본 적은 거의 없기 때문에 비교하여 리뷰하기가 어렵다.

오프닝에서 이 게임이 나오게 된 이유가 설명되며 엉망이 된 마을을 재건하는 것이 목적. 심슨에 나오는 케릭터와 컨셉아트들을 가지고 게임을 할 수 있다는 것이 정말 엄청난 매력이며 장점이다. 사운드도 실 성우들의 목소리가 나오기 때문에 애니메이션을 실제로 보고 있는 기분까지 나는 정도. EA와의 작업으로 나와서 그런지 상당히 컨셉이 잘 살아있다. 아, 심슨 쪽 기획이 엄청나게 탄탄했을듯. 울티마를 죽인 원흉을 칭찬하다니

가장 치명적인 단점은 오프라인으로 즐길 수 없다는 점. 이런 종류의 다른 게임들은 어떤지 잘 모르겠지만 오프라인인 경우에 바트가 인터넷 선을 들고 인터넷 안되서 안된다고 얘길 해준다. 많은 사람들이 앱스토어 리뷰에 오프라인에서 할 수 있게 해달라는 의견을 상당히 오래전부터 남기고 있지만 반영이 안되고 있다. 아무래도 비지니스 모델이 상당히 고가의 아이템을 구입하는 구조라 그런지…

그리고 전반적으로 앱이 불안정하고 로딩이 상당히 많은 편인데 모든 데이터가 서버에 저장되는 것으로 보인다. 업데이트도 상당히 잦은 편. 한국에서는 사실 백메가 가량 받는 것은 별 일도 아니니 문제 없이 잘 즐길 수 있을 듯 하다. 아직도 ADSL2 사용하는 호주에선 그리 편하게 즐길 수 있는 게임은 아닌듯 하다.

흔한 소셜게임과 같이 케릭터가 일정 시간동안 미션을 진행하고 수행이 완료되면 경험치와 돈을 주는 형태. 심슨이 아니라면 다운받을 의미가 크게 없는 흔한 컨셉인데 심슨이라 별 것 아닌데도 재미있게 즐길 수 있다. 알림은 꼭 꺼둘 것. 심슨이 이상한 소리로 알람을 해주는데 깜짝 놀란다.

이 글은 https://www.haruair.com/blog/1358 에서 옮겨온 글입니다.
Posted by
김용균
사소한 이야기를 많이 나누고 싶어하는 해커. 티끌 같은 기술들이 세상을 바꾼다고 믿습니다.
목록으로
© 2011-2018 Edward Kim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