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e, Edward 👨🏻‍💻

About안녕하세요

$scope를 사용하는 더 나은 방법, angular.extend()

이 글은 Todd Motto의 글 A better way to $scope, angular.extend, no more “vm = this”를 번역한 글이다.

Angular에서 Controller As 문법을 사용하면 var vm = this;와 같이 this의 스코프 문제를 회피하는 방식으로 작성하는데 이 방법을 회피하기 위해 angular.extend를 활용하는 방식을 제안하고 있다. 댓글에도 많은 반론이 있는 글이라서 댓글도 따라 번역했다. 반론에는 문법이 익숙하지 않다고 하지만 이 문법이 더 명시적인 느낌이 드는 편이다. 다만 반론과 같이, angular에 대한 의존성을 높이는 방식이고 ES6 클래스와는 어울리지 않는 문법이란 부분에서 단점도 크게 느껴진다.


$scope를 사용하는 더 나은 방법, angular.extend, 더이상 "vm = this"는 없다

Angular 컨트롤러는 지난 1년간 발전해왔다. 이제는 많은 사람들이 가장 최근에 추가된 "컨트롤러" 문법인 controllerAs 스타일을 활용하고 있다. ($scope를 직접 바인딩하는 방식을 멀리 하고서 말이다.)

스타일에 대한 다양한 의견 중 내가 수용하고 있는 방식은, 컨트롤러 가장 상위에 var vm = this;를 우선적으로 선언하는 것이다. 최근에는 vm을 실제 자바스크립트 컨트롤러 내에서 사용하는 것을 멀리하고 있다. 대신 평범한 자바스크립트 변수와 함수로 작성한 후, 필요로 하는 부분을 "exports"와 같은 방식으로 외부에서 바인딩 할 수 있게 작성하고 있다.

내 이전 작업과 어떻게 다른지 살펴보기 위해 var vm = this; 부터 시작하자.

var vm = this;

이 방법은 컨트롤러를 변수와 바인딩하기 위한, 아주 유명한 방법이다. (결국 $scope 와 연결된다.) 단순한 예제를 살펴보자:

function MainCtrl () {

  var vm = this;

  function doSomething() {

  }

  // exports
  vm.doSomething = doSomething;

}

angular
  .module('app')
  .controller('MainCtrl', MainCtrl);

이 패턴은 굉장하며 Angular로 개발하는데 아주 유용하다. (여기에는 함수를 직접 선언하지 않고 vm.doSomething = function () {}와 같이 바로 바인딩하는 변형도 있다.) vm을 생성하는 이유는 다른 함수 내에서 올바른 문맥을 참조하기 위해서인데 this는 다른 변수와는 달리 어휘 스코핑(lexical scoping)를 따르지 않기 때문이다. 그래서 thisvm에 "참조"로 배정해놓고 사용하는 것이다.

많은 내용은 바인딩해야 할 때, vm을 엄청 많이 반복해서 사용하고 끝내 vm.* 참조가 코드 전반에 생기게 된다. 사실 잘 따져보면 모든 코드를 this에 직접 바인딩할 필요가 없고, JavaScript는 그 자체 인스턴스에 포함된 변수로도 충분히 동작할 수 있다. (예를 들면, 콜백에서 vm.foo를 사용하는 방식보다 var foo = {};와 같이 업데이트를 지역적으로 수행하는 방식이 낫다.) 다음은 vm.* 바인딩을 많이 사용한 경우에 대한 예시다:

function MainCtrl () {

  var vm = this;

  function doSomething1() {}
  function doSomething2() {}
  function doSomething3() {}
  function doSomething4() {}
  function doSomething5() {}
  function doSomething6() {}

  // exports
  vm.doSomething1 = doSomething1;
  vm.doSomething2 = doSomething2;
  vm.doSomething3 = doSomething3;
  vm.doSomething4 = doSomething4;
  vm.doSomething5 = doSomething5;
  vm.doSomething6 = doSomething6;
}

angular
  .module('app')
  .controller('MainCtrl', MainCtrl);

angular.extend 사용하기

angular.extend라고 알고 있는 이 방식은 새로운 아이디어는 아니지만, Modus Create의 글 AngularJS: Tricks with angular.extend()에서 아이디어를 얻게 되었고, 내 angular 컨트롤러 전략/패턴에서 vm 참조를 완전히 제거하게 되었다. 이 글에서는 angular.extend($scope, {...});를 사용하고 있지만, 내 예제에서는 controllerAs 문법으로 차용하고 있다.

다음은 vm을 버리고 this에 간단히 바인딩하는 간단한 예제다:

function MainCtrl () {
    this.someVar = {
      name: 'Todd'
    };
    this.anotherVar = [];
    this.doSomething = function doSomething() {
    };
}

angular
  .module('app')
  .controller('MainCtrl', MainCtrl);

angular.extend를 사용하면 깔끔하고 더욱 객체 주도적인 코드를 얻을 수 있고, 아이템 목록을 넘겨주는 대신 단순한 exports 객체를 넘겨줄 수 있다:

function MainCtrl () {
  angular.extend(this, {
    someVar: {
      name: 'Todd'
    },
    anotherVar: [],
    doSomething: function doSomething() {

    }
  });
}

angular
  .module('app')
  .controller('MainCtrl', MainCtrl);

이 방식이 this 키워드를 반복하지 않아도 되게 한다. (또는 $scope를 여전히 사용하고 있다면 $scope 또한 반복하지 않아도 된다.)

이 방식을 사용하면 "private" 메소드를 사용하는데도 좀 더 편리하고 명확하게 작성할 수 있다:

function MainCtrl () {
  
  // private
  function someMethod() {

  }

  // public
  var someVar = { name: 'Todd' };
  var anotherVar = [];
  function doSomething() {
    someMethod();
  }
  
  // exports
  angular.extend(this, {
    someVar: someVar,
    anotherVar: anotherVar,
    doSomething: doSomething
  });
}

angular
  .module('app')
  .controller('MainCtrl', MainCtrl);

이 방식에 대한 다른 생각이나 좋은 예제가 있는지 궁금하다.


댓글에 달린 다른 의견 1, 2에서 공감가는 부분을 옮겨보자면, 이 방식에는 다음과 같은 단점이 존재한다.

  1. 코드 복잡도가 증가하는 것처럼 보인다. (vm에 비해 복잡하게 보인다.)
  2. angular.extend() 을 사용하는 것으로 angular에 대한 강결합이 발생한다. ES6 클래스 등을 사용할 때 불편하다.
  3. doSomething에서 someVar를 참조하는 과정이 복잡해진다.
  4. 느리다.
이 글은 https://www.haruair.com/blog/3190 에서 옮겨온 글입니다.
Posted by
김용균
사소한 이야기를 많이 나누고 싶어하는 해커. 티끌 같은 기술들이 세상을 바꾼다고 믿습니다.
목록으로
© 2011-2018 Edward Kim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