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미널에서 타자연습하기 gtypist

요즘 타이핑을 하는데 손가락의 움직임이 점점 둔해지는 기분이 들어서 하루 5분이라도 짧게 연습하자는 목표를 만들었다. 터미널에서 간단하게 예제 문장을 보여주고 타이핑 하는 정도만 생각했는데 이미 GNU 프로젝트로 gtypist라는 타자연습 패키지가 존재했다.

gtypist 화면

화면에서 벌써 힙력이 느껴진다!

“엄청 유명한데 나만 모르고 있었음” 패키지 같아서 따로 포스팅 안하려고 했는데 꾸준히 타자 연습하겠다는 목표를 적는 핑계와 함께 @justinchronicle님께 터미널이 힙하다는 얘기를 듣고 힙터지는 터미널 도구 연재를 해볼까 생각도 들어서 급 포스팅을 하고 있다.

설치는 간단하다. 대부분의 패키지 관리자를 통해서 간단하게 설치 가능하다.

$ brew install gtypist # in OS X
$ apt-get install gtypist # in Ubuntu

그리고 gtypist라고 입력하면 콘솔에서 타자연습 화면이 나온다. 한메타자교사 같이 화려한(지금 보면 뭐지 싶겠지만) 화면은 아니지만 그래도 타자 연습 예제를 제공하고 타수나 오타율을 확인할 수 있다.

타이핑이 느려진다거나 코드 읽는 눈이 느려진다거나 하는 기분이 들면 실제로 그런지 안그런지는 사실 잘 모르겠지만 의식적으로 연습을 하지 않는다면 현행 유지 내지는 더 둔해지는 것은 당연한 것 같다. 내가 다른 일을 하고 있다면 몰라도 내 일에 가장 많은 시간을 할애하고 있는 기술인데 그냥 사소하게만 여겨서는 안될 것 같다. 사소한 부분도 의식하고 작은 시간이라도 투자해서 꾸준히 연습해야겠다.

김용균

안녕하세요, 김용균입니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작고 단단한 코드를 작성하는 일을 합니다. 웹의 자유로운 접근성을 좋아합니다. 프로그래밍 언어, 소프트웨어 아키텍처, 커뮤니티에 관심이 많습니다.

이 글 공유하기

이 글이 유익했다면 주변에도 알려주세요!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트위터로 공유하기링크드인으로 공유하기Email 보내기

주제별 목록

같은 주제의 다른 글을 읽어보고 싶다면 아래 링크를 확인하세요.

March 20, 2016

이모콘 2016 S/S 스피커 참여 후기

이상한모임 주관으로 진행된,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어디서나 참여할 수 있는 컨퍼런스, 이모콘 2016 S/S에 발표자로 참여했다. 이모콘은 누구든 자신의 경험을 공유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형식으로 진행되는 온라인 컨퍼런스다. 지난 1회에서는 스…

February 29, 2016

tmux 사용에 도움되는 설정과 플러그인 정리

최근에 구입한 Dell 노트북 에 조금이라도 가볍게 사용해보려고 Lubuntu를 설치해서 사용하고 있다. 트랙패드가 예전에 비해 많이 나아지긴 했지만 아무래도 맥북에서 사용하던 것과는 많이 달라서 좀 더 키보드 친화적인 환경을 꾸려야겠다는 생각이 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