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e, Edward 👨🏻‍💻

About안녕하세요

평정심 되찾기

오늘 두개의 프로젝트가 종료되었다. 하나는 1월에 마무리했지만 어른들의 사정으로 지연되어 지금까지 온 프로젝트였다. 다른 하나는 4월에 작업이 끝나 예정대로 “go live”로 진행되었다. 완료되지 않고 오랜 기간 끌어온 프로젝트가 정리되니 마음이 홀가분하다. 다른 나머지 프로젝트도 거의 완료단계에 다가왔기 때문에 이번달은 아마 지난 몇 달의 고생과는 달리 쉽게 지나가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

웹 에이전시의 특성상 여러가지 프로젝트가 동시에 진행되는 경우가 많다. 적절하게 업무 순서가 배분되어 진행된다면 다행이지만 프로젝트끼리 진행되는 순서가 비슷하게 될 때 문제가 된다. 아이디어도 잘 안떠오르고 진행도 잘 안되는 교착상태에 빠지게 되는데 이 상태를 어떻게 잘 해결하는가가 가장 큰 과제다. 이러한 문제를 “번 아웃”이라 얘기하며 더 자세한 이야기는 여기에서 볼 수 있다.

내 경우에는 문제에 직면했을 때 쉽게 문제에 휩쓸리는 몹쓸 멘탈(…)을 가지고 있는 터라 잦은 피드백이나 사소한 실수에도 쉽게 문제에 전도되고 만다. 문제를 쉽고 빠르게 해결하기 위해서는 가장 먼저 평정심을 찾는게 중요하다. 문제에 지나치게 고민하고 휩쓸려 내 중심을 찾지 못한다면 객관적으로 상황을 판단하기 어렵고 결과적으로 오랜 지연을 만들기 마련이다.

평정심을 찾는 방법은 어떤게 있을까? 내 스스로도 아직 완벽한 해결책을 찾지 못했는데 좀 어처구니 없긴 하지만 업무에 집중 안하기가 하나의 방법이다. 적당히 업무에 거리감을 두기 위한 딴짓(대표적으로 커뮤니티나 SNS)을 한다면 나와 같은 문제가 있는 경우에 조금은 도움이 된다. 문제는 쉽게 주객전도가 된다는 것이고 역설적으로 집중력 문제를 야기한다. (그래서 집중력이 무지 안좋아지고 있습니다. 좋지 않은 방법이니 좀 더 건설적인 방법을 찾도록 합시다. 네.)

나는 문제는 본인에게 있다는 이야기를 싫어한다. 인기를 끌고 있는 수많은 힐링 서적들을 좋아하지 않는 이유도 사회적인 문제를 개인의 문제로 과하게 몰고가서 싫어하는 편인데, 이 평정심 문제에 한해서는 본인의 문제로 개선해야 하지 않는가 생각이 든다. 이전 회사에 있을 때는 아무래도 팀을 관리하던 입장이어서 그런지 시스템에서 이와 같은 문제를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데 노력했다. (물론 뜻대로 잘 되진 않았지만.) 상황, 입장이 바뀌면 생각하는게 달라지는거구나 하고, 요즘 그런 생각을 좀 많이 하게 되었다.

주절주절 적다보니 무슨 이야기를 하고 있는지 잘 모르겠지만, 평정심을 찾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그리고 어떻게 그 평정심을 유지하는지에 대해 고민해봐야겠다. 퇴근해야겠다 🙂

이 글은 https://www.haruair.com/blog/1641 에서 옮겨온 글입니다.
Posted by
김용균
사소한 이야기를 많이 나누고 싶어하는 해커. 티끌 같은 기술들이 세상을 바꾼다고 믿습니다.
목록으로
© 2011-2018 Edward Kim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