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 종사자는 물론 비전공으로 이 분야에 일하게 된 사람이라면 논문을 읽어야 하는가에 대한 고민을 해봤을 것이다. 이 포스트는 Michael Robert BernsteinShould I read papers?를 번역한 글이다. 짧은 글이지만 논문을 읽어야 하는가에 대한 고민을 하고 있다면 조금이나마 자극이 되지 않을까 싶어 번역했다.


제가 논문을 읽어야 하나요?

한 줄 요약: 네.

논문, 논문, 논문. 근래 들어 논문은 아주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트위터, 세계 모든 밋업에서, 깃헙 리포지터리에서, 그리고 엄청 많은 사람들이 논문을 읽는 것에 관해 얘기하고 있다. 이 논문에 대한 모든 대화에서 사람들은 이 질문을 빼놓지 않는다.

"제가 논문을 읽어야 하나요?"

내 생각엔 그래야 한다. 난 공식적으로 좀 자주 얘기하는 편이고 다양한 이유로 계속 주장하는데, 논문을 읽는 것은 어떤 분야든 상관없이 모든 사람에게 좋은 생각이기 때문이다.

"제가 논문을 읽어야 하나요?"

이 세 단어에, "해야" 한다는 가장 도전적인 일일 것이다. 그러니까 논문을 "읽어야" 하냐니 무슨 의미인가? 혹시 내가 그렇게 말한 사람인가? 정말 내가 당신의 행동을 독재하길 원하는 것처럼 보이나?

아니다. 난 정말 그런 뜻이 아니다. 논문을 읽고 싶지 않다면 읽지 마라. 안 읽어도 괜찮다. 하지만 당신이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이유는 다음과 같다.

여기서 읽어야라는 표현은 건강한 음식을 먹어야 한다, 가능한 한 깨끗한 공기를 마셔야한다 같은 느낌으로 사용한 것이다. 자기 일에서 동기를 가져야 한다면, 그 분야를 매일 조금씩이나마 이해하고 자신을 향상하기 위해서 무엇이든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나는 그런 의미에서 사용했다.

"제가 논문을 읽어야 하나요?"

여기에서 "제가"는 누구를 의미하는가? 현재 내 환경에서는 컴퓨터와 어떻게든 연관을 맺고 있는 사람들이지만, 먼저 소프트웨어 개발자를 지칭하고자 한다.

나는 운 좋게도 컴퓨터로 뭔가 만드는 방법을 알려주는 멋진 사람들과 함께 공부할 수 있었고 그 사람들이 어떻게 일하는지 알아야 할 필요가 있었다. 컴퓨터가 제공하는 예술적, 창의적 도구를 현재 상태 그대로 받아들이지 않고서, 속을 살피고, 모방하고, 그리고 자기 자신만의 도구를 만들었다.

만약 자신이 컴퓨터 앞에 매일 앉아 자신 또는 다른 사람들을 위해 무언가를 만드는 사람 중 하나라면, 당신은 "제가"에 해당한다.

"제가 논문을 읽어야 하나요?"

기가 막힌 인류 언어의 탄력성 덕분에 여기서 "읽다"의 문맥은 아주 큰 의미를 지닌다. 읽다가 하나의 의미만 갖는가? 만약 하나의 의미만 있다면 다음처럼 얘기해야 한다:

"만약 처음부터 끝까지 모든 내용을 파고들었다면 그건 무언가를 읽은 것이다."

하지만 "제가 논문을 읽어야 하나요?"에서 "읽다"의 의미는 아주 멋지게 좁은 정의로 사용되었다. 논문을 읽는 것은 논문과 가장 표면적으로 소통하는 방법이다:

  • 인용된 연구를 훑어본다.
  • 저자의 이름을 구글에서 검색하고 무슨 일을 했는지 확인한다.
  • 초록에 있는 내용을 살펴보고 그 분야의 지식을 얻는다.

논문을 "읽는" 것은 논문과 어떻게 관계하는가에 해당한다. 물론 장기간에 걸쳐 읽을 수 있다. 자리 펴고 앉아 "읽기 좋은 글이군" 하며 오랜 시간을 써 읽을 수도 있다. 하지만 빠르게 읽고서 그 글에 읽을 가치가 있다면, 그때 가서 다시 읽고 또 읽으면 된다.

다시 말해서, "너무 멍청하게" 논문을 읽을 필요는 없다. 누구든, 어떤 논문이든 원하는 시간에 읽을 수 있다. 겁내지 말고 용기를 가져라. 무언가를 배우게 될 것이다.

대신 "논문을 읽는 것은 블로그 글이나 소설을 읽는 것과 다르다"는 점을 기억하고 당신은 혼자가 아니라는 점을 잊지 말자.

질문이 "제가 논문을 읽어야 하나요?"지만 정말 혼자인 경우는 드물다. 어딘가에는 분명 당신과 비슷한 길로 가는 사람이 존재한다. 단지 그 사람을 아는 것 뿐만 아니라 거의 서로 만날 수도 있다.

"제가 논문을 읽어야 할까요?"

드디어 이 부분에 도달했다. (이 부분이 맨 처음 나왔어야 했나?) 무엇이 "논문"인가? 논문은 양식에 맞춰 작성해서 구체화한 개념이다. 논문은 작을 수 있다. 하지만 그 크기에 비해 엄청난 내용일 수도 있다.

이 논문은 누군가 찾은 아이디어 일 수도 있고, 인생 내내 연구한 결과거나, 또는 그사이 어떤 것이든 될 수 있다.

앞서 읽는 것에 대한 정의와 같이 유연하게 접근하면 논문에 대해 어떻게 생각해야 하는지 알 수 있다. 논문을 작성했다고 그 작성한 사람 또는 사람들이 당신보다 "똑똑할" 필요는 없다. 그들은 분명 우리와 다른 경험을 갖고 살고 있을 것이다. 그들이 어디서 오고 무엇을 하려고 하는지 누가 알겠는가?

결론

"제가 논문을 읽어야 하나요?"에 대한 내 답은 완전히 yes다. 내 진짜 의미로는, 부담스러울 정도로 읽어야 한다.

자기 자신에게 도전하라.

상상할 수 있는 것보다 훨씬 많은 부분이 표면 아래 숨어있다.

이 글을 작성할 수 있게 도와준 Zeeshan Lakhani, Tom Santero, James Golick, Alex Kahn, Ken Keiter에게 감사의 말을 전한다.

이 글은 https://www.haruair.com/blog/3157 에서 옮겨온 글입니다.
© 2011-2018 Edward Kim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