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천재의 이야기, <세 얼간이>와 <소셜 네트워크>

제주는 갑작스레 쌀쌀해져 긴 옷을 입고 다니고 해가 지면 더 쌀쌀해져 외투가 없으면 더욱 몸을 추스리게 되는, 진정 가을이 되었다. 그래서 그런지 밤중에 그냥 자기엔 아쉬운 생각이 들어 영화를 찾아 보게 되었다. 그 영화가 바로 <세 얼간이>와 <소셜 네트워크>.

두 영화는 등장인물도 묘하게 유사한 점이 많았으며 모두 교훈적으로 보게 되어 많은 생각을 할 수 있었다. <세 얼간이>는 란초와 두 친구가 인도 최고의 엔지니어링 대학인 ICE에서 벌어지는 일련의 사건과, 그 주변에 담겨진 이야기를 보여주는 영화다. 란초는 각 두 친구가 진정한 목표를 향해 달려갈 수 있도록 도와주었고 란초 스스로도 인도 최고의 엔지니어가 된다.

<소셜 네트워크>는 마크 주커버그의 이야기로 페이스북이 어떻게 시작되었고 진행되고 있는지 보여주는 영화다. 여자친구와의 이별을 술 마시고 놀아서 푼 것이 아니라 개발에 전력을 쏟았고 그 결과 페이스북이 나왔다는 식으로 이야기를 풀었는데 이권 다툼을 누군가 좋아하는 사람 때문에 나타난 것처럼 잘 미화하지 않았나 싶다.

두 영화에서 나오는 두 천재는 내면에 집중하느냐 혹은 관계에 집중하느냐. 두가지 방식을 통해 결론에 도달한다. 알 이즈 웰 이라고 자신의 마음을 속이며 모든 일이 생각하기 나름이라는 관점으로 접근하기도 하고, 본인 앞을 지나가는 기회를 정확히 포착해 잡아가는 방식으로 나아가기도 한다. 어느 하나가 우세하다고 말할 수 없겠지만, 살아가며 두 천재의 모습에서 어느 하나의 모습을 선택해야 할 때가 있고, 어느 한쪽에 편중된 것이 아닌, 양자의 기로에서 늘 때에 맞게 선택해야 하지 않나 생각이 든다.

김용균

안녕하세요, 김용균입니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작고 단단한 코드를 작성하는 일을 합니다. 웹의 자유로운 접근성을 좋아합니다. 프로그래밍 언어, 소프트웨어 아키텍처, 커뮤니티에 관심이 많습니다.

이 글 공유하기

이 글이 유익했다면 주변에도 알려주세요!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트위터로 공유하기링크드인으로 공유하기Email 보내기

주제별 목록

같은 주제의 다른 글을 읽어보고 싶다면 아래 링크를 확인하세요.

October 12, 2011

Aptana Studio 3.0 에서 SVN 사용하기

안내 : 이 글은 2011년에 작성한 글입니다 최근에 @sh84ahn 님이 관련 글을 작성하셔서 링크를 남깁니다. Aptana Studio SVN error folder ” does not exist remotely 대처법 개발에 Eclipse…

September 06, 2011

이메일 분실 – 느슨한 인증의 문제점

수년간 회원가입용 메일로 사용해던 계정이 갑작스레 휴면으로 전환되어 곤란을 좀 겪고 있습니다. 간만에 스팸 비우러 로그인 하는데 휴면이라 하길래 그냥 쉽게 풀리겠지 생각했는데 그게 아니더군요. 최근에 갱신한 신용정보야 보기 쉽도록 다른 계정을 대표로…